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5.09.12 13:01 북한 기사/북한IT

 

(2015-09-12) 네이버 밴드, 카톡으로 선전 확대노리는 북한

 

 

북한이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다양한 선전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네이버 밴드와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등으로 선전을 확대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새로운 선전 사이트 조선의오늘을 선보였습니다.

 

이전 기사 

2014/12/01 - 북한 '조선의오늘'은 김정은 체제 선전 사이트

 

2014/12/07 - 북한 새 사이트 '조선의오늘'은 통일전선부 작품?

 

 

<사진1> 조선의오늘 모습

 

북한은 조선의오늘 사이트 내용을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링크드인 등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사이트를 개편해 공유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사진2>

 

 

<사진3>

 

사진2는 조선의오늘 PC용 홈페이지에서 공유가능한 서비스 목록입니다. 사진3은 조선의오늘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공유가능한 항목입니다. 사진을 보면 과거와 달리 네비어 밴드, 카카오스토리, 플립보드가 추가됐습니다.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카카오톡이 추가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조선의오늘 홈페이지의 소스코드를 분석해보면 더 명확해 집니다.

 

 

<사진4>

 

사진4 소스코드를 보면 www.band.us라는 밴드 주소가 명시돼 있습니다. 또 story.kakao.com이라는 카카오스토리 주소도 보입니다.

 

 

<사진5>

 

소스코드를 더 살펴보니 사진5처럼 밴드 공유 기능을 북한이 만들어놨습니다. 애플 iOS운영체제 기기와 안드로이드 OS 기기 모두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소스코드를 구성해놨습니다.

 

 

<사진6>

 

모바일 홈페이지 소스코드인 사진6을 보면 아예 카카오 선언이라고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를 겨냥한 기능도 넣어놨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북한은 이런 기능으로 밴드와 카톡, 카카오스토리 등으로 조선의오늘 선전 내용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해놨습니다. 이는 북한이 밴드, 카카오톡 등이 한국에서 널리쓰이고 있으며 이를 중요한 도구로 생각한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이미 북한은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우리민족끼리, 조선의오늘 등과 연동해 자신들의 주장을 전파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제 북한은 밴드, 카카오톡 등으로 자신들의 선전 내용을 확산시키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의 정확한 의도가 무엇인지 앞으로 북한이 어떤 행동을 취할지 면밀히 살펴봐야할 듯 합니다.

 

이전 기사

 

2014/03/21 - 북한 '우리민족끼리 카카오톡 공유 기능 추가'

 

2015/01/05 - 요즘 뜨는 SNS 텀블러 하는 북한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