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6.12.17 16:23 북한 기사/북한 일반


(2016-12-17) 파나마 페이퍼로 규제 받게 된 북한



올해 4월 파마나 최대 로펌인 모색 폰세카의 내부 자료 1150만 건이 유출된 파나마 페이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전 세계 탈세, 불법 금융거래 등이 밝혀져 파문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이 사건으로 북한도 규제를 받게 됐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12월 9일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 목록을 업데이트 했습니다. 이번 조치로 영국 정부는 금융제재 대상 기관, 개인 등을 확대했습니다.


그런데 대상에는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위치한 DCB 파이낸스가 있습니다.



<사진1>


사진1은 영국의 제재 명단 중 일부 내용입니다.


DCB 파이낸스의 주소는 Akara Building, 24 de Castro Street, Wickhams Cay 1, Tortola, British Virgin Islands 입니다. 또 중국 대련에도 사무실이 있다고 합니다.


앞서 영국 언론들은 올해 4월 파나마 페이퍼 사건에 연루된 기업들 중 DCB 파이낸스가 북한에서 만든 위장 회사라고 보도했습니다.


파나마 페이퍼 사건으로 인해서 결국 북한 DCB 파이낸스가 제재를 받게 된 것입니다. 버진 아일랜드가 영국령인데 영국 정부가 제재를 한다는 점에서 DCB 파이낸스의 모든 활동이 동결됐다고 볼 수 잇습니다.


DCB 파이낸스는 이미 예전부터 의심받아왔다고 합니다. 미국 정부는 DCB 파이낸스가 북한의 무기 거래와 관련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합니다. DCB 파이낸스에는 김철삼이라는 북한 인물이 관련됐다고 합니다.


또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김철삼이라는 인물입니다. DCB 파이낸스 설립에 관련된 김철삼은 외교관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올해 8월 러시아에 있던 북한 외교관이 망명을 했는데 그의 이름이 김철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같은 인물인지 동명이인인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만약 동일인이라면 김철삼의 망명은 북한의 해외 자금줄에 대한 정보 갖고 왔을 수 있습니다. 이는 북한 당국에 상당한 타격을 줄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