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6.01.26 19:00 북한 기사/북한IT

 

(2016-01-26) 종합 IT기업으로 거듭난 북한 조선엑스포

 

비트코인 거래 솔루션 개발에 빅데이터 분석까지

 

말레이시아에 50여명 북한 개발자 활동

 

 

북한이 사행성 게임 등을 제공하던 조선엑스포라는 기업을 종합 IT 회사로 개편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앱개발, 금융솔루션 개발은 물론 빅데이터 분석 등 최신 IT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1>

 

사진1은 조선엑스포의 조직도 모습입니다. 모바일팀, 웹팀, 게임팀과 품질관리팀으로 구성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북한은 조선엑스포가 북한의 첫 인터넷 기업으로 정보기술분야의 최첨단기술에 기초한 각종 프로그램 개발을 목적으로 2002년 2월에 설립됐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2000년대 사행성 게임 등을 공급해 국내에도 알려진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종합 소프트웨어(SW) 기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그동안 북한, 아시아, 유럽 등의 여러 회사들을 대상으로 SW주문개발 사업, 정보기술사업과 품질관리체계와 관련한 교류를 진행했으며 ISO 9000에 기초한 품질관리체계를 구축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과연 진짜 이 회사는 북한 회사이며 사이트일까요?

 

<사진2>

 

도메인 등록 정보를 확인해본 결과 사진2에서 처럼 명확히 평양에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IT기업이 맞다는 뜻이지요.

 

조선엑스포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사진3

 

사진3을 보면 조선엑스포는 모바일응용프로그램 개발, 웹응프로그램 개발, 게임프로그래밍 개발, SW 주문개발, 검색엔진개발, 3D 화상제작 및 가공처리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고 나와있습니다.

 

 

<사진4>

 

사진4의 연혁을 보면 조선엑스포의 변천과정을 알 수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에는 사행성 게임, 바둑 게임 등을 개발 공급했습니다. 2000년대 중반에는 VOD레코더, 게시판자동글등록프로그램, 자동메일발생기 등 일반 소프트 개발에 나섰습니다.

 

2008년부터는 SW개발을 고도화해 전자책솔루션, 금융솔루션, 화상회의체계 등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2011년부터는 모바일부문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5>

 

조선엑스포는 '세계가 조선을 우러러 보게 하겠다는 조선민족의 강한 정신력'을 경쟁력으로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추적조사 결과 조선엑스포 개발자들이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는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조선엑스포 중역인 리모씨를 찾아냈습니다.  

 

 

<사진6>

 

사진6은 링크드인에 등록된 리모씨의 자료입니다. 그는 김책공대를 졸업한 후 조선콤퓨터중심에서 근무한 후 조선엑스포에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고 있고 50여명의 북한 개발자들이 함께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개발자들은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미술대학 등 북한 대학을 졸업한 20~30대 우수 인재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의 활동을 보면 북한 IT기술력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 북한 개발자들은 더이상 바둑 게임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 앱을 만들고 주식거래 솔루션, 빅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기술력을 정확히 아는 것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조선엑스포 관련기사 

2016/01/26 - 북한 "안전하고 강력한 빅데이터 기술 제공"

 

2016/01/26 - 북한, 비트코인 솔루션에 주식거래 서비스까지 개발

 

2016/01/26 - 북한 개발자들이 쓰는 IT기술 공개

 

2016/01/26 - 채팅앱에서 주문앱까지 진화한 북한앱

 

2016/01/26 - 북한 USB보안프로그램 자체 개발

 

2016/01/26 - 전자책 기술개발에 공들이는 북한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4.08.29 13:23 북한 기사/북한IT

 

(2014-08-29) 북한 한글-영어 번역프로그램 개발자에 김정일상 시상

 

 

북한은 과학기술자, IT인력을 우대하고 있습니다. 김정은이 집권한 후에는 특히 이런 모습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은 프로그램 개발자에게 최고상인 김정일청년영예상을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로동신문은 8월 28일 '인공지능분야의 재능있는 청년과학자'라는 기사를 게재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나이 30살인 김일성종합대학 콤퓨터과학대학 연구사 김광혁가 올해 김정일청년영예상을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인민학교 재학 당시 수학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합니다. 이후 수재양성기지인 동평양제1중학교를 거쳐 평양제1중학교에서 공부하면서 프로그래밍 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김일성종합대학 콤퓨터과학대학에 입학했다는 것입니다.

 

그는 대학에서 외국과학기술도서들을 마음대로 볼 수 있는 기계번역프로그램개발에 흥미를 가지게 됐다고 합니다. 그는 인공지능을 이용해 속도와 정확성을 높인 영어-한글 기계번역프로그램(영조기계번역프로그람) 개발과 관련한 논문을 집필했다고 합니다.

 

북한은 IT 인력 양성을 확대하기 위해 본보기 차원에서 개발자에게 김정일청년영예상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이런 행보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젊은 학생들이 IT 개발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3.12.30 01:47 북한 기사/북한IT

 

(2013-12-30) 북한, 세계 최대 국제대학생프로그램 대회 결선 진출

 

 

북한이 2014년 6월 열리는 38회 'ACM 국제 대학생 프로그래밍 대회(ICPC)' 결선에 참가한다고 합니다. 북한 대학생들이 어떤 성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12월 29일 북한 리과대학 학생들이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ICPC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결선 진출권을 획득했다고 보도했다고 합니다.

 

북한 리과대학은 북한의 카이스트라고 불리우는 북한 명문 대학입니다.

ACM/ICPC는 매년 전 세계 대학생들이 참가해 실력을 겨루는 국제 컴퓨터 프로그래밍 대회입니다. IBM이 1977년 시작된 이 행사를 후원하고 있고 대회 본부는 베일러 대학교에 두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에는 1821개 대학에서 6700개 팀이 참가했으며 매년 참가 팀이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 대회의 우승 학교를 보면 MIT, 하버드대학교, 스탠포드대학교, 캘리포니아공과대학 등 명문학교들이 즐비합니다. 최근에는 2013년, 2012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주립 공과대학교, 2011년 중화인민공화국 저장 대학교, 2010년  중화인민공화국 상하이 자오퉁 대학교 등이 우승하며 러시아, 중국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많은 대학교 학생들이 참가했습니다. 하지만 우승을 한 사례는 없습니다.

 

북한 리과대학은 이 대회 참가를 위해 올해 8월 북한 전국프로그램경진대회에 출전해 1등을 했다고 합니다. 이후 9월 중순 인터넷으로 아시아지역 경연 참가를 위한 예비판정을 합격했고 10월 실제 경연에 참가했다고 합니다.

 

북한은 중국 항주 지역 경연에 참가해 중국, 몽고 160여개의 팀과 경쟁했다고 합니다.

항주지역 경연에서 리과대학 학생들은 금상 1개와 은상 1개, 최우수속도상 2개를 획득해 세계 결승 참가 자격을 획득했다고 합니다. 38회 ICPC 결승은 내년 6월 러시아 우랄종합대학에서 진행됩니다.

 

결승에 참가하게 되는 학생들은 20살 안팍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들은 2014년 결승전에 출전시킬 것이라고 합니다.

 

 

<사진1>

 

실제로 ACM/ICPC 사이트에서 내용을 확인해 봤습니다.

 

 

<사진2>

 

사진2에서 처럼 항주 지역 예선에 중국, 북한, 몽고팀들이 참가했다고 합니다.

 

 

<사진3>

 

결과를 확인해보니 북한 리과대학 학생들은 레드스타(붉은별)1, 2라는 팀으로 출전했습니다. 15위, 25위의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들이 내년 6월 세계 대회 결선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궁금해집니다. 예선 성적으로 볼 때 상위 입상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최그 북한 개발자들이 코드쉐프 등 경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을 볼 때 다크호스가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북한은 이번 대회 참가를 통해 자국 개발자들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 대회에는 한국팀들도 다수 참가할 것으로 보여 선의의 경쟁도 예상됩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