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6.01.26 19:00 북한 기사/북한IT

 

(2016-01-26) 종합 IT기업으로 거듭난 북한 조선엑스포

 

비트코인 거래 솔루션 개발에 빅데이터 분석까지

 

말레이시아에 50여명 북한 개발자 활동

 

 

북한이 사행성 게임 등을 제공하던 조선엑스포라는 기업을 종합 IT 회사로 개편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앱개발, 금융솔루션 개발은 물론 빅데이터 분석 등 최신 IT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1>

 

사진1은 조선엑스포의 조직도 모습입니다. 모바일팀, 웹팀, 게임팀과 품질관리팀으로 구성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북한은 조선엑스포가 북한의 첫 인터넷 기업으로 정보기술분야의 최첨단기술에 기초한 각종 프로그램 개발을 목적으로 2002년 2월에 설립됐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2000년대 사행성 게임 등을 공급해 국내에도 알려진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종합 소프트웨어(SW) 기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는 그동안 북한, 아시아, 유럽 등의 여러 회사들을 대상으로 SW주문개발 사업, 정보기술사업과 품질관리체계와 관련한 교류를 진행했으며 ISO 9000에 기초한 품질관리체계를 구축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과연 진짜 이 회사는 북한 회사이며 사이트일까요?

 

<사진2>

 

도메인 등록 정보를 확인해본 결과 사진2에서 처럼 명확히 평양에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IT기업이 맞다는 뜻이지요.

 

조선엑스포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사진3

 

사진3을 보면 조선엑스포는 모바일응용프로그램 개발, 웹응프로그램 개발, 게임프로그래밍 개발, SW 주문개발, 검색엔진개발, 3D 화상제작 및 가공처리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고 나와있습니다.

 

 

<사진4>

 

사진4의 연혁을 보면 조선엑스포의 변천과정을 알 수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에는 사행성 게임, 바둑 게임 등을 개발 공급했습니다. 2000년대 중반에는 VOD레코더, 게시판자동글등록프로그램, 자동메일발생기 등 일반 소프트 개발에 나섰습니다.

 

2008년부터는 SW개발을 고도화해 전자책솔루션, 금융솔루션, 화상회의체계 등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2011년부터는 모바일부문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5>

 

조선엑스포는 '세계가 조선을 우러러 보게 하겠다는 조선민족의 강한 정신력'을 경쟁력으로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추적조사 결과 조선엑스포 개발자들이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는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조선엑스포 중역인 리모씨를 찾아냈습니다.  

 

 

<사진6>

 

사진6은 링크드인에 등록된 리모씨의 자료입니다. 그는 김책공대를 졸업한 후 조선콤퓨터중심에서 근무한 후 조선엑스포에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고 있고 50여명의 북한 개발자들이 함께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개발자들은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미술대학 등 북한 대학을 졸업한 20~30대 우수 인재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조선엑스포의 활동을 보면 북한 IT기술력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 북한 개발자들은 더이상 바둑 게임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 앱을 만들고 주식거래 솔루션, 빅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기술력을 정확히 아는 것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조선엑스포 관련기사 

2016/01/26 - 북한 "안전하고 강력한 빅데이터 기술 제공"

 

2016/01/26 - 북한, 비트코인 솔루션에 주식거래 서비스까지 개발

 

2016/01/26 - 북한 개발자들이 쓰는 IT기술 공개

 

2016/01/26 - 채팅앱에서 주문앱까지 진화한 북한앱

 

2016/01/26 - 북한 USB보안프로그램 자체 개발

 

2016/01/26 - 전자책 기술개발에 공들이는 북한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2014-08-23) 북한 "말레이시아 여객기 우크라이나가 격추" 주장

 

 

북한이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발생한 말레이시아 여객기 추락 사건이 우크라이나의 격추로 일어났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우크라이나 친러 민병대 소행이라는 국제 여론과는 상이한 주장입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지난 8월 21일 '여객기추락사건의 진범인은 누구인가'라는 기사를 게재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여객기추락사고가 일어난 우크라이나의 동부지역은 현재 러시아를 일방으로 하고 우크라이나당국의 역성을 드는 미국과 유럽동맹을 타방으로 하는 장기간의 의견대립이 첨예한 곳으로 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동신문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력은 무작정 이 사건을 러시아에 밀어붙이면서 책임을 따지고 들었다"며 "이와 때를 같이해 말레이시아의 신문이 우크라이나의 동부지역에서 일어난 말레이시아항공사소속 여객기추락사건과 관련한 글을 실었다. 글은 말레이시아여객기가 우크라이나동부지역 상공에서 우크라이나의 Су-25 습격기에 의해 격추됐다는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객기 잔해에는 미사일에 맞은 것으로 보이는 큰 구멍과 기관포탄자리로 보이는 작은 구멍들이 무수히 나 있었다며 러시아 국방성이객기추락당시 주변에서 우크라이나군의 Су-25 습격기가 기동했다는 레이다감시자료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여객기격추사건의 책임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동부지역 민병대에 넘겨 씌우고 있는 미국과 서방의 처사는 무근거한 것이라며 미국이객기의 추락원인에 대해 알고있음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 당국에 현장증거물을 감출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주기 위해 허위정보전을 개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여객기추락현장에 대한 조사를 인위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당국과 이를 비호두둔하는 미국의 행위가 여객기격추사건의 진범의 정체를 감추기 위한 모략일 수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우크라이나정부가 여객기를 일부러 격추시키고 이를 러시아 소행으로 뒤집어 씌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국제 여론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친러 민병대가 지대공 미사일로 여객기를 격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정반대 주장을 하는 것입니다. 북한은 러시아, 미국 등과의 관계를 고려해 러시아 편을 들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우크라이나와 유럽 국가들과 북한의 관계를 악화시킬수도 있을 것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