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2014. 10. 11. 16:41 북한 기사/북한 일반

 

(2014-10-11) 북한 "한글 컴퓨터에 최적화된 언어"

 

 

지난 10월 9일이 한글날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고 있습니다.

 

북한도 한글을 우수성에 공감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10월 11일 북한 로동신문은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조선 민족은 뛰여난 슬기와 지혜로 세상에 널리 자랑할만 한 문화적 재부를 수많이 창조했다"며 "그 가운데는 훈민정음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훈민정음이 조선 4대왕 세종이 직접적인 관여하고 당시 집현전의 정인지와 성삼문, 박팽년, 신숙주, 이등 20~30대의 젊은 학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소개했습니다.

 

로동신문은 훈민정음이 창제 당시 기본글자수는 28자였는데 자음은 17자, 모음이 11자였으며 문자 발전 단계에서 가장 발전된 글자의 유형에 속하는 소리 글자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훈민정음이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발음기관의 모양을 본따서 만든 새롭고 독특한 글자라고 지적했습니다. 훈민정음이 한글의 풍부한 말소리들을 모두 잘 나타낼 수 있는 것은 물론 세계 어느 나라 말소리들도 거의 다 나타낼 수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사진1> 북한이 소개하는 한글 원리

 

북한은 한글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언어학계가글을 어떤 글자 부류에도 넣어서는 안 되는 가장 발전된 글자로 분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에서 열린 만국음성학회에서는 '만국음성기호를 한글로 정하자'는 의견이 제기됐으며 한 대학에서는 한글이 가장 과학적인 체계의 글자로 평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세계의 적지 않은 언어학자들과 정보학전문가들은 한글을 세계통용글자 혹은 컴퓨터의 통용글자로서 가장 이상적인 것으로 인정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의 한 대학교수가 "한글은 세종대왕이 마치 컴퓨터가 나올 것을 미리 알고 만들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컴퓨터 시대에 가장 적합한 언어가 한글이라는 것입니다.

 

또 유럽의 한 대학에서 합리성과 과학성, 독창성 등을 기준으로 세계 모든 글자의 순위를 매겼는데 조선글이 1등을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한글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앞으로 남북한 언어 장벽을 허물기 위해 협력할 날을 기대해 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컴퓨터 초기에 모아쓰기 방식의 한글은 구현하기 어려워서 소프트웨어 개발의 적으로 불렸었는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