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5-11-16) 북한 "미국이 IS 지원, 러시아와 미국 시리아에서 전쟁할 것"

 

 

11월 13일 이슬람국가(IS)의 프랑스 파리 테러로 전 세계가 경악하고 있습니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는 물론 한국,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각국이 IS를 비난하고 있습니다. 중동 국가들 조차 IS 테러를 규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한은 정세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음모론을 펼치고 있습니다. 북한은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 사태 해결에 대한 갈등이 고조돼 전쟁을 할 수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이 IS를 몰래 지원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도 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11월 16일 '수리아문제를 둘러싼 로미대결'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놓고 러시아와 미국의 갈등이 극도로 첨예화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로동신문은 미국의 목적이 중동지역에서 반미리아 정부를 전복하는 것이라며 때문에 미국이 IS 소탕을 위한 국제 연합을 결성하면서 러시아와 이란,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을 배제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러시아와 동맹관계에 있는 시리아의 정부를 뒤엎고 친미적인 정부를 세워 중동지배 전략을 실현하려 하고 있다고 음모론을 제기했습니다. 북한은 러시아의 시리아 문제 개입은 반테러가 목적이지만 미국의 목적은 시리아 정부의 전복에 있어 두 나라가 갈등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캐나다의 인터넷 매체를 인용해 미국이 시리아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반러시아 책동이 격화되면 양국의 마찰이 예상치 못한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로동신문의 이런 주장은 미국을 비난하면서 러시아와 이간질을 시도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11월 13일에도 북한은 음모론을 펼쳤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미국의 IS 공습이 위선에 불과하며 IS를 내세워 미국에 고분고분하지 않는 시리아 정부들을 붕괴시켜 세계에 대한 패권주의 야망을 실현하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정체불명의 전문가를 지칭하며 그가 미국이 시리아의 아사드 대통령을 축출하기 위해 IS의 전투원모집과 훈련,무기 및 재정 원조에 깊숙이 관여해왔다고 폭로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테로지원행위가 국제법 위반이며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범죄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세계 제패 야망을 위해 테로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는 미국이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의 주장은 말그대로 미국이 IS의 배후라는 음모론인 것입니다.

 

북한은 자신들과 친한 시리아 아사드 정권을 옹호하고 미국을 비난하기 위해 이같은 주장을 펼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정체 불명의 신문과 전문가를 동원해 일방적인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북한이 국제 정세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는 취약점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11월 13일 프랑스 파리 테러로 모두 IS를 비난하고 있으며 프랑스와 미국은 물론 러시아를 포함한 연합군 결성도 고려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분위기 속에서 북한은 엉뚱하게도 미국이 IS의 배후이며 오히려 미국과 러시아가 전쟁을 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이런 주장은 국제 사회에서 비웃음과 비난을 초래할 것입니다. 미국뿐 아니라 러시아도 기분이 안 좋을 수 있는 내용입니다. 

 

북한이 제대로 국제 정세를 파악했다면 이런 주장들을 하지는 못했을 겁니다. 장막 속에 살고 있는 김정은과 선전 담당자들이 우물안의 개구리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