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2. 10. 22. 17:57 북한 기사/북한IT

 

(2012-10-22) 북한 "이것이 평양정보기술국 개발 아리랑 태블릿PC"

 

 

북한 자체 개발한 아리랑 태블릿 PC의 기능과 모습을 상세히 공개했습니다.

 

22일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21일 저녁 뉴스를 통해 평양정보기술국(PIC, 구 평양정보센터)에서 개발한 '아리랑 태블릿'을 자세히 소개했다고 합니다.

 

 

 

<사진1>

 

<사진2>

 

<사진3>

 

사진1, 2, 3에서 보는 바와 같이 평양정보기술국이 개발한 아리랑 태블릿 PC는 7인치, 10인치 2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사진4>

 

 

<사진5>

 

북한은 태블릿 PC 뿐 아니라 사진4, 5에서 보는 바와 같이 가방 형태로 키보드를 쓸 수 있는 장치를 만들었습니다.

 

 

<사진6>

또 사진 6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태블릿 PC 거치대도 만들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아리랑 태블릿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목적도 설명했다고 합니다. 아리랑 태블릿을 활용해 북한 국가망에 접속해 자료열람이 가능하고, 전자책방으로 교육 교재를 보고 영상, 사진 등도 볼 수 있다고 선전했습니다.

 

 

<사진7> 국가망 이용 모습 

 

<사진8> 전자책방 이용모습 

 

 

<사진9> 태블릿PC의 앱 모습 

 

 

<사진10>기술대사전 광명 3.0 활용 모습

 

 

<사진11> 사진 영상 관련 앱 모습

 

 

특히 북한은 자체적으로 필기체 인식 소프트웨어(SW)도 개발해 태블릿PC에 탑재했다고 합니다.

 

<사진12> 북한 아리랑에 탑재된 필기체 인식 SW

 

 

북한은 아리랑 판형컴퓨터 개발이 12년제 의무교육 등 교육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5세 이상 영유아부터 학생들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콘텐츠와 기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북한은 제8차 평양가을철국제상품전람회에서 다양한 판형콤퓨터(태블릿 PC)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된 평양정보기술국(PIC)이 개발한 '아리랑'이외에도 조선콤퓨터중심(KCC)이 '삼지연'을, 아침-판다합작회사가 '아침' 태블릿PC를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 제품의 가격은 100달러에서 200∼260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지털타임스 강진규 kjk@dt.co.kr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