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레고리잠자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북한 IT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재학 중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7.02.19 13:25 북한 기사/북한IT


(2017-02-19) 북한 "북한 해킹 대비는 억지"


북한이 2월초 북한의 해킹을 막기 위해 한국의 고위공직자들이 휴대폰을 폐기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2월 15일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특대형 정치 추문 사건으로 최악의 통치 위기에 빠진 괴뢰패당이 황당 무계한 반공화국 나발을 또 다시 불어됐다"고 보고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얼마 전 국정원 관계자가 지난해 12월 북한의 국방부 해킹 당시 전직, 현직 고위 공무원들의 번호가 일부 새여나가 2차 피해가 우려돼 업무용 휴대폰 교체의견을 제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이것이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범죄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고안해낸 자작극의 일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이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등록된 휴대용 전화기로 최순실과 비밀통화를 했으며 이미 드러난 것 외에 또 다른 비법적인 휴대용 전화기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이런 죄행을 숨기기 위해 고안해낸 것이 다름아닌 북의 해킹대비를 위한 고위 공직자들의 업무용 손전화기 페기처분 놀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북의 해킹대비라는 것은 완전한 생억지일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비열한 놀음에 매달릴수록 민심의 더 큰 항거를 불러오고 죄악만을 더 쌓아 판결의 무게만 더해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2월 1일 한국 언론들은 장관, 차관들이 휴대폰을 폐기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북한 해킹 사건으로 장, 차관들의 전화번호가 유출됐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있었습니다.


북한은 이런 의혹을 부채질하기 위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강진규 그레고리잠자

티스토리 툴바